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의 의미

1980년 오월, 광주에서 있었던 이들을 기리기 위해서 이후에 만들어진 노래가 바로 '임을 위한 행진곡' 이다. 윤상원 열사와 박기순 열사의 영혼 결혼식을 치루며 만들어졌던 노래이기도 하다. 광주 민주화운동, 필자는 광주 항쟁이라고 말하는 그 날을 기리는 노래를 떠올리면 바로 '임을 위한 행진곡' 이 생각날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노래다.


5.18 이 정부 기념일로 지정되던 해에 처음으로 제창되기 시작했고, 이명박 정부부터는 제창을 금지하고 합창만을 허용했다고 한다. 광주 항쟁의 정신을 계승하고 더 나은 민주주의를 위해 나아가겠다는 사람들의 마음을 부정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임을 위한 행진곡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한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동지는 간데없고 깃발만 나부껴

새날이 올때까지 흔들리지 말자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깨어나서 외치는 뜨거운 함성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제창의 의미

제창과 합창은 노래를 부른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부르는 주체가 누구냐에 따라 달라진다. 합창은 합창단이 노래를 부르고, 행사에 참여한 이들은 부르던 안부르던 자유롭다. 하지만 제창은 행사에 참여한 이들이 노래를 부르는 주체가 된다. 함께 부르는 것, 즉 떼창이라 이해하면 쉽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 제창을 금지하고 합창만을 허용한 것의 의미는 무엇일까. 합창과 제창을 이해하면 답이 나온다. 합창만을 허용한다는 것은 노래를 부르기 싫다는 것이다. 그 말은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부정하겠다는 의미 아닐까. 확대 해석한 것일 수도 있지만 필자는 부정한 것이라 생각한다.


이에 반해 제창을 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의사표명은 1980년 오월을 부정하지 않고, 민주화운동으로써 당당히 인정하겠다는 의미이다.



이제 시작하는 문재인 정부

촛불 민심으로 당선된 문재인 정부. 9년 동안 역행했던 민주주의를 바로 잡으려는 의지가 보인다. 또한 이전 정부에서 반대 여론을 뒤로하고 강행했던 정책들을 한 순간에 물리는 것을 보니 정상적인 대통령을 뽑아야 하는 이유 또한 명확해진다.


광주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잊지 않고, 4.19 부터 6월 항쟁, 그리고 촛불 항쟁까지 민심을 역행한 정부가 어떤 결과를 맞이했는지를 떠올리며 앞으로의 대한민국을 잘 운영해주길 바란다.

Leave a comment
Your name *
Your PassWord *
Comment *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