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원시장 맛집, 푸짐하고 저렴한 홍두깨 손칼국수

일이 있어 우연히 찾아가게 된 망원시장! 2~3시가 지난 시간이라 배는 고프고 어떤 먹거리를 먹어야 할지 몰라 방황하고 있을 때, 망원시장의 '홍두깨 손칼국수' 를 만났다.


30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손칼국수를 먹을 수 있다기에 '양이 많지는 않겠지' 라는 생각을 하며 떡볶이, 순대, 튀김 등도 먹어야겠다는 생각을 하며 '홍두깨 손칼국수' 안으로 들어갔다.






위치 및 가격 정보


홍두깨 손칼국수는 망원시장의 중간 즈음에 자리잡고 있다. 워낙 손님도 많고, 뜨거운 연기도 모락모락 올라오는 곳이기에 망원시장을 지나가다 보면 발견할 것이다.







가격은 최소 3000원부터 최대 5500원까지 (곱배기 포함)


크게 부담되지 않는 가격으로 한 끼를 먹을 수 있다는 사실이 놀랍다. 사실 망원시장 밖의 칼국수 음식점에서 먹을까 생각했었는데, 6000 ~ 7000원짜리 칼국수를 먹었더라면 망원시장을 지나가다 '홍두깨 손칼국수'를 보고 땅을 치고 후회했을 듯 싶다.


나와 여자친구가 고른 메뉴는 '손칼국수 곱배기' 와 '들깨손칼국수' 이다. 비용은 총 7500원.


손님이 많고 공간이 협소해 다른 사람과 자리를 합치게 될 수도 있고, 계산은 주문하면서 지불을 해야한다. 북적북적하고 협소한 공간에서 음식을 먹고 싶은 분들이라면 '홍두깨 손칼국수' 는 피하는게 맞을 듯 싶다.






망원시장 홍두깨 손칼국수


위에서도 말했지만 손칼국수를 먹기 전에는 떡볶이, 순대, 튀김까지 먹을 계획을 품고 있었다. 워낙 많이 먹는걸 좋아했고 배가 고파 그런 생각을 했는데, 이 음식점의 칼국수 양을 보고 '아... 떡볶이, 순대, 튀김 못 먹겠네' 라는 생각이 들더라.





괜히 곱배기 주문했다. 곱배기로 안먹어도 충분히 많은 양이었는데, 괜한 욕심으로 500원 더 내고 곱배기를 주문했다...


맛을 이야기해보자면 어떠한 양념장도 첨가하지 않았을 때는 들깨 > 기본. 들깨가 더욱 고소하고 맛있더라. 하지만 이 집의 매운 양념장을 첨가해서 살짝 얼큰하게 만들면 기본 손칼국수가 더 맛있다고 느꼈다. 물론 들깨에는 양념장이 어울리지 않을 듯 싶어 양념장을 넣지 않았다.


이렇게 먹든 저렇게 먹든 다 맛있긴 하더라. 거기에 푸짐한 양과 저렴한 가격은 덤이었다.

Leave a comment
Your name *
Your PassWord *
Comment *
COMMENT